*사돈(査頓)이라는 말의 유래*
사돈(査頓)이라는 말의 유래를 아십니까?
아주 멋진 고사(故事)에서 유래되었다고 합니다.
고려 예종때 여진을 정벌하고 9성을 축조한 윤관 장군오연충 부원수는,
그 일을 무사히 마치고 개경으로 개선해서도 계속 우의를 나누며 살았습니다.
둘은 서로의 자식을 결혼 시키고
시냇물을 사이에 두고 살면서 지난날의 회포를 풀곤 하였지요.
하루는 여느 날처럼 서로가 술을 갖고 집을 나서는데
그날 마침 내린 빗물로 시냇물이 불어나서 건너지 못하였습니다.
할 수 없이 멀리서 서로 손짓만 하다가 나무 그루터기, 즉 등걸(査)에 기대어 앉았습니다.
[주: 사(査)는 본래 나무를 벤다는 뜻으로 쓰였으나, 뒤에 ‘고찰하다’ • ‘조사하다’라는 뜻으로 쓰임]
그리고 이쪽에서 "자! 한잔 하시오" 라고 말하며 머리를 숙이면(頓首),
냇가 저쪽에서도 "한잔 드시죠." 하고 머리 숙여 답례를 하고,
술을 마시기 시작하였습니다.
[주: 돈수(頓首)는 남을 공경하는 태도로 머리를 땅에 닿도록 숙이고 절한다는 뜻이며,
'경의를 표함'의 뜻으로 편지 끝에 쓰는 말이기도 합니다.]
이 운치(韻致) 있는 일이 주변에 크게 소문이 난 후,
서로의 자녀를 결혼 시키는 것을
"우리 서로 나무 그루터기(사 ; 査)에 앉아 • 술잔을 권하면서
서로 머리를 숙이는(돈 ; 頓)을 해 봅시다"라고
한 데서 유래됐다고 합니다.
學兄들께는 아직 결혼하지 않은 자녀들이 여럿 있더이다.
되도록 이면 빠른 시일 내에 술잔 주거니 받거니 할,
훌륭한 사돈들 얻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