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8.自侮人侮(자모인모)

관리그룹 김선형, 2011-10-25 21:06:19

조회 수
2277

孟子曰不仁者(맹자왈불인자)는 : 맹자가 말씀하기를 인하지 못한 사람과 

可與言哉(가여언재)아 : 함께 말하겠는가 

安其危而利其災(안기위이리기재)하여 : 자기의 위태로운 것을 편안하게 여기고 자기의 재난을 이롭게 여겨 

樂其所以亡者(락기소이망자)하나니 : 자기 몸을 망치는 것을 도리어 즐거워하나니 

不仁而可與言(불인이가여언)이면 : 인하지 못하면서도 함께 말할 수 있다면 

則何亡國敗家之有(칙하망국패가지유)리요 : 어찌해서 나라가 망한다든가 집이 패망하는 따위의 일이 있겠는가 

有孺子歌曰滄浪之水淸兮(유유자가왈창랑지수청혜)어든 : 어린아이가 있어 노래불러 말하기를 창랑의 물이 맑으면 

可以濯我纓(가이탁아영)이요 : 나의 갓끈을 씻을 것이요 

滄浪之水濁兮(창랑지수탁혜)어든 : 창랑의 물이 흐리면 

可以濯我足(가이탁아족)이라하여늘 : 나의 발을 씻을 것이라 하였다 

孔子曰小子(공자왈소자)아 : 공자가 여기에 대해서 말씀하시기를 제자들은 

聽之(청지)하라 : 잘 듣거라 

淸斯濯纓(청사탁영)이요 : 맑으면 갓끈을 씻고 

濁斯濯足矣(탁사탁족의)로소니 : 흐리면 발을 씻는 것이니 

自取之也(자취지야)라하시니라 : 모두 다 자기 스스로 취하는 것이라 하였다 

夫人必自侮然後(부인필자모연후)에 : 대저 사람이 반드시 자기를 업신여긴 후에 

人侮之(인모지)하며 : 남들이 업신여기고 

家必自毁而後(가필자훼이후)에 : 집안도 반드시 자기가 훼방한 후에 

人毁之(인훼지)하며 : 남들이 이것을 훼방하며 

國必自伐而後(국필자벌이후)에 : 나라도 반드시 자기가 자기를 친 후에 

人伐之(인벌지)하나니라 : 남들이 공격하는 것이다 

太甲曰天作孼(태갑왈천작얼)은 : 태갑에 말하기를 하늘이 지은 죄는 

猶可違(유가위)어니와 : 그래도 피할 수 있지만 

自作孼(자작얼)은 : 자기가 지은 죄는 

不可活(불가활)이라하니 : 살아남을 수 없다 하니 

此之謂也(차지위야)니라 : 이것을 말하는 것이니라

0 댓글

댓글 쓰기

Board Menu

목록

Page 1 / 2
제목 날짜 조회 수

1.徒善不足以爲政(도선부족이위정)

94
2011-10-25 2301

2.聖人人倫之至也(성인인륜지지야)

101
2011-10-25 2208

3.惡醉强酒(오취강주)

89
2011-10-25 2382

4.反求諸己(반구저기)

89
2011-10-25 2314

5.天下之本在國(천하지본재국)

97
2011-10-25 2110

6.不得罪於巨室(부득죄어거실)

92
2011-10-25 1869

7.小國師大國(소국사대국)

103
2011-10-25 1855

8.自侮人侮(자모인모)

94
2011-10-25 2277

9.爲淵毆魚(위연구어)

109
2011-10-25 1949

10.自暴自棄(자포자기)

97
2011-10-25 2030

11.道在邇(도재이)

99
2011-10-26 3426

12.居下位(거하위)

120
2011-10-26 2263

13.西伯善養老者(서백선양로자)

98
2011-10-26 2006

14.率土地而食人肉(솔토지이식인육)

95
2011-10-26 1736

15.莫良於眸子(막량어모자)

35
2011-10-26 21679

16.慕儉(모검)

92
2011-10-26 1939

17.嫂溺援之以手(수닉원지이수)

95
2011-10-27 1933

18.古者易子而敎(고자역자이교)

100
2011-10-27 2099

19.曾子養曾晳(증자양증석)

94
2011-10-27 2389

20.一正君而國定矣(일정군이국정의)

94
2011-10-27 1752

21.不虞之譽(불우지예)

100
2011-10-27 1951

22.易其言也(역기언야)

100
2011-10-27 1652

23.人之患(인지환)

96
2011-10-27 1719

24.樂正子見孟子(악정자견맹자)

92
2011-10-27 2052

25.徒餔啜也(도포철야)

92
2011-10-27 1490

26.不孝有三(불효유삼)

96
2011-10-27 1857

27.事親從兄(사친종형)

97
2011-10-27 1776

28.瞽瞍底豫(고수저예)

88
2011-10-27 4135

29.舜生於諸馮(순생어제풍)

90
2011-10-31 2151

30.惠耳不知爲政(혜이부지위정)

103
2011-10-31 2102

31.君之視臣如手足(군지시신여수족)

2011-10-31 1635

32.無罪而殺士(무죄이살사)

114
2011-11-03 1471

33.君仁莫不仁(군인막불인)

109
2011-11-03 1774

34.非禮之禮(비례지예)

89
2011-11-03 1553

35.中也養不中(중야양부중)

106
2011-11-03 2167

36.人有不爲(인유불위)

101
2011-11-03 1985

37.言人之不善(언인지불선)

94
2011-11-03 1731

38.不爲已甚(불위이심)

92
2011-11-08 1457

39.惟義所在(유의소재)

99
2011-11-08 1583

40.不失其赤之心(불실기적지심)

96
2011-11-08 1986

Board Links

Page Navigation

2018 . 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포천중학교21회,고등학교 19회,여자고등학교 1회 Copyright © 2003 포칠사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