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13.惟孔距心(유공거심)

관리그룹 김선형, 2011-10-19 20:54:18

조회 수
2194

孟子之平陸(맹자지평륙)하사 : 맹자가 평육에 가시어 

謂其大夫曰子之持戟之士(위기대부왈자지지극지사)가 : 그곳 대부에게 일러 말하기를, 자네의 창을 가진 군사가 

一日而三失伍(일일이삼실오)면 : 하루 동안 3번씩이나 행렬에서 벗어난다면 

則去之(칙거지)아 : 처형하겠느냐 

否乎(부호)아 : 않겠느냐 

曰不待三(왈불대삼)이니이다 : 대답해 말하기를, 3번까지 기다리지 않을 것입니다 

然則子之失伍也亦多矣(연칙자지실오야역다의)로다 : 그런즉 자네가 행렬에서 벗어난 것도 또한 많도다 

凶年饑歲(흉년기세)에 : 흉년과 식량이 부족한 해에 

子之民(자지민)이 : 자네 백성들 중 

老羸(노리)는 : 늙은이와 약한 사람들은 

轉於溝壑(전어구학)하고 : 도랑과 골짜기에 죽어서 구르고 

壯者(장자)는 : 장정들은 

散而之四方者(산이지사방자)가 : 흩어져서 사방으로 떠나간 사람이 

幾千人矣(기천인의)오 : 몇 천 명이던가 

曰此非距心之所得爲也(왈차비거심지소득위야)니이다 : 대답해 말하기를, 이것을 거심으로선 할 수 있는 일이 아닙니다. 

曰今有受人之牛羊而爲之牧之者(왈금유수인지우양이위지목지자)면 : 맹자가 말하기를, 이제 남의 소와 양을 맡아 길러 주기로 한 사람이라면 

則必爲之求牧與芻矣(칙필위지구목여추의)리니 : 반드시 이것 때문에 목장과 목초를 구할 터이니 

求牧與芻而不得(구목여추이불득)이면 : 목장과 목초를 구하다가 얻지 못하면 

則反諸其人乎(칙반제기인호)아 : 소와 양을 그사람에 돌려주겠는가 

抑亦立而視其死與(억역립이시기사여)아 : 소와 양이 죽는 것을 보고 있겠는가 

曰此則距心之罪也(왈차칙거심지죄야)로소이다 : 대답해 말하기를, 이것은 바로 저의 죄입니다. 

他日(타일)에 : 훗날 

見於王曰王之爲都者(견어왕왈왕지위도자)를 : 왕을 만나 뵙고 말씀하기를, 왕의 도읍을 다스리는 사람을

臣知五人焉(신지오인언)이로니 : 신이 5명 알고 있는데 

知其罪者(지기죄자)는 : 자기 죄를 알고 있는 사람은 

猶孔距心(유공거심)이러이다하시고 : 공거심뿐이었습니다. 

爲王誦之(위왕송지)하신대 : 왕을 위해 그 이야기를 그대로 외어 드리니 

王曰此則寡人之罪也(왕왈차칙과인지죄야)로소이다 : 왕이 말하기를, 이것은 바로 과인의 잘못입니다

0 댓글

댓글 쓰기

2018 . 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포천중학교21회,고등학교 19회,여자고등학교 1회 Copyright © 2003 포칠사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