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4.仁則榮(인칙영)

관리그룹 김선형, 2011-10-18 20:50:54

조회 수
1765

孟子曰仁則榮(맹자왈인칙영)하고 : 맹자가 말하기를, 인하면 영화롭고 

不仁則辱(불인칙욕)하나니 : 인하지 못하면 욕을 받게 되나니 

今(금)에 : 이제 

惡辱而居不仁(악욕이거불인)이 : 욕을 받기를 싫어하면서 인하지 못한 데 머물러 있는 것은 

是猶惡濕而居下也(시유악습이거하야)니라 : 마치 습한 것을 싫어하면서 낮은 곳에 머물러 있는 것과 같으니라. 

如惡之(여악지)인댄 : 만일 욕보는 것을 싫어한다면 

莫如貴德而尊士(막여귀덕이존사)니 : 덕을 귀하게 여기고 선비를 존중하는 것이 가장 좋은 것이니

賢者在位(현자재위)하며 : 어진 사람이 지위에 있으며 

能者在職(능자재직)하여 : 능력있는 사람이 관직에 있어서 

國家閒暇(국가한가)어든 : 국가가 무사하고 태평하거든 

及是時(급시시)하여 : 이때를 당해서

明其政刑(명기정형)이면 : 그 정치와 형벌을 밝히면 

雖大國(수대국)이라도 : 아무리 큰 나라라 할지라도 

必畏之矣(필외지의)리라 : 반드시 두려워할 것이니라. 

詩云迨天之未陰雨(시운태천지미음우)하여 : 시경에 말하기를, 하늘에 구름이 끼고 비가 내리기 전에

  徹彼桑土(철피상토)하여 : 저 뽕나무 뿌리 껍질을 벗겨서 

綢繆牖戶(주무유호)면 : 창호를 단단히 얽어매어 두었더라면 

今此下民(금차하민)이 : 이제 이 백성들이 

或敢侮予(혹감모여)아하여늘 : 혹시나 나를 업신여길 수 있겠는가라 하였는데 

孔子曰爲此詩者其知道乎(공자왈위차시자기지도호)인저 : 공자가 말씀하시기를, 이 시를 지은 사람이 그 도리를 아는 사람이구나. 

能治其國家(능치기국가)면 : 그 국가를 잘만 다스린다면

誰敢侮之(수감모지)리오하시니라 : 누가 감히 업신여기겠는가 하였다. 

今(금)에 : 이제 

國家閒暇(국가한가)어든 : 국가가 무사하고 평화로우면 

及是時(급시시)하여 : 이런 때를 당해서 

般樂怠敖(반악태오)하나니 : 거침없이 행락하고 태만하고 오만해지니 

是(시)는 : 이것은 

自求禍也(자구화야)니라 : 스스로 재앙을 구하는 것이라 

禍福(화복)이 : 재앙과 복이 

無不自己求之者(무불자기구지자)니라 : 자기로부터 구하지 않는 것이 없느니라 

詩云永言配命(시운영언배명)이 : 시경에 말하기를., 길이 하늘의 명령에 순종하여 

自求多福(자구다복)이라하며 : 스스로 많은 복을 구한다 하며 

太甲曰天作孼(태갑왈천작얼)은 : 서경태갑편에 말하기를, 하늘이 내리는 화는

猶可違(유가위)어니와 : 그래도 늦출 수가 있거니와 

自作孼(자작얼)은 : 자기가 지은 허물은 

不可活(불가활)이라하니 : 피할 수가 없다 하니 

此之謂也(차지위야)니라 : 이것을 말함이다.

0 댓글

댓글 쓰기

2018 . 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포천중학교21회,고등학교 19회,여자고등학교 1회 Copyright © 2003 포칠사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