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유교 경전에서 공자의 가르침을 전하는 사서(四書) 중 중요한 경서(經書).

10治國平天下(치국평천하)

관리그룹 김선형, 2011-08-22 23:42:30

조회 수
3763
추천 수
0

10治國平天下(치국평천하)


所謂平天下在治其國者(소위평천하재치기국자)는 : 이른바 천하를 화평케 함이 그 나라를 다스림에 있다는 것은

上老老而民興孝(상로로이민흥효)하며 : 위에서 노인을 노인으로 대접하면 백성들에 효도가 일어나며,

上長長而民興弟(상장장이민흥제)하며 : 위에서 어른을 어른으로 대접하면 백성들에 공손함이 일어나며,

上恤孤而民不倍(상휼고이민불배)하나니 : 위에서 외로운 이들을 불쌍히 여기면 백성들은 배반하지 않게 된다는 것이다.

是以(시이)로 : 이러르로

君子有絜矩之道也(군자유혈구지도야)니라 : 군자는 ‘혈구지도’를 지니는 것이다.

所惡於上(소악어상)으로 : 위에서 싫어하는 바로써

毋以使下(무이사하)하며 : 아래를 부리지 말 것이며,

所惡於下(소악어하)로 : 아래서 싫어하는 바로써

毋以事上(무이사상)하며 : 위를 섬기지 말 것이며,

所惡於前(소악어전)으로 : 앞에서 싫어하는 바로써

毋以先後(무이선후)하며 : 뒤에 먼저 하지를 말 것이며 앞에 따라하지 말 것이며,

所惡於後(소악어후)로 : 뒤에서 싫어하는 바로써

毋以從前(무이종전)하며 : 앞에 따라하지 말 것이며

所惡於右(소악어우)로 : 오른편에서 싫어하는 바로써

毋以交於左(무이교어좌)하며 : 왼편에 건네지 말 것이며,

所惡於左(소악어좌)로 : 왼편에서 싫어하는 바로써

毋以交於右(무이교어우)가 : 바른편에 건네지 말 것이다.

此之謂絜矩之道(차지위혈구지도)니라 : 이러한 것을 ‘혈구지도’라 하는 것이다.

詩云樂只君子(시운락지군자)여 : 시경에 이르기를, “즐거워하라, 군자님들이여,

民之父母(민지부모)라하니 : 백성들의 부모시라.”하였으니,

民之所好(민지소호)를 : 백성들의 좋아하는 바를

好之(호지)하며 : 좋아하며

民之所惡(민지소악)를 : 백성들의 싫어하는 바를

惡之(악지)니라 : 싫어하는 것이다.

此之謂民之父母(차지위민지부모)니라 : 이래서 백성들의 부모라 말한 것이다.

詩云節彼南山(시운절피남산)이여 : 시경에 이르기를, “우뚝한 저 남산이여,

維石巖巖(유석암암)이로다 : 오직 바위만 울퉁불퉁하도다.

赫赫師尹(혁혁사윤)이여 : 혁혁하신 사윤이여,

民具爾瞻(민구이첨)이라하니 : 백성 모두 당신을 우러본다.”라 하였으니,

有國者(유국자)는 : 나라를 맡은 사람은

不可以不愼(불가이불신)이니 : 삼가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辟則爲天下僇矣(벽칙위천하륙의)니라 : 편벽되면 곧 천하의 주륙하는 바가 될 것이다.

詩云殷之未喪師(시운은지미상사)에 : 시경에 이르기를, “은나라가 백성을 잃지 않았을 적에는

克配上帝(극배상제)러니라 : 상제에게 짝될 수 있었으니,

儀監于殷(의감우은)이어다 : 마땅히 은나라를 거울 삼을지어다.

峻命不易(준명불이)라하니 : 큰 명은 쉽지 않다.”고 하였으니,

道得衆則得國(도득중칙득국)하고 : 민중을 얻으면 곧 나라를 얻게 되고,

失衆則失國(실중칙실국)이니라 : 민중을 잃으면  곧 나라를 잃게 됨을 말한 것이다.

是故(시고)로 : 이러한 고로

君子(군자)는 : 군자는

先愼乎德(선신호덕)이니 : 먼저 덕을 쌓아야 한다.

有德(유덕)이면 : 덕이 있으면

此有人(차유인)이요 : 이에 사람이 있게 되고,

有人(유인)이면 : 사람이 있으면

此有土(차유토)요 : 이에 땅이 있게 되고,

有土(유토)면 : 땅이 있으면

此有財(차유재)요 : 이에 재물이 있게 되고,

有財(유재)면 : 재물이 있으면

此有用(차유용)이니라 : 이에 쓰임이 있게 된다.

德者(덕자)는 : 덕이라는 것은

本也(본야)요 : 근본이요

財者(재자)는 : 재물이란 것은

末也(말야)니 : 말단이니.

外本內末(외본내말)이면 : 근본을 밖으로 하고 말단들 안으로 하면

爭民施奪(쟁민시탈)이니라 : 다투는 백성들은 약탈을 하게 된다.

是故(시고)로 : 이러한 고로

財聚則民散(재취칙민산)하고 : 재물이 모이면 곧 백성들이 흩어지고

財散則民聚(재산칙민취)니라 : 재물이 흩어지면 곧 백성들이 모이는 것이다.

是故(시고)로 : 이러한 고로

言悖而出者(언패이출자)는 : 말이 거슬리어 나간 것은

亦悖而入(역패이입)하고 : 또한 거슬리어 들어오고,

貨悖而入者(화패이입자)는 : 재물이 거슬리어 들어온 것은 

亦悖而出(역패이출)이니라 : 역시 거슬리어 나가는 것이다.

康誥曰惟命(강고왈유명)은 : 강고에 말하기를, “오직 명은

不于常(불우상)이라하니 : 불변하는 것이 아니다.”고 하였으니,

道善則得之(도선칙득지)하고 : 선하면 그것을 얻고

不善則失之矣(불선칙실지의)니라 : 선하지 못하면 그것을 잃음을 말한 것이다.

楚書曰楚國(초서왈초국)은 : 초서에 말하기를, “초나라는

無以爲寶(무이위보)요 : 보배로 삼을 만한 것이 없고

惟善(유선)을 : 오직 선으로써

以爲寶(이위보)라하니라 : 보배를 삼는다.”고 하였다.

舅犯曰亡人(구범왈망인)은 : 구범은 말하기를, “망명하는 사람에게는

無以爲寶(무이위보)요 : 보배로 삼을 만한 것이 없고

仁親(인친)을 : 어짐과 친밀함을

以爲寶(이위보)라하니라 : 보배로 삼는다.”고 하였다.

秦誓曰若有一个臣(진서왈약유일개신)이 : 진서에 말하기를, “만약 한 꿋꿋한 신하가 있어

斷斷兮無他技(단단혜무타기)나 : 정말로 다른 재주는 없으나

其心(기심)이 : 그 마음이


休休焉其如有容焉(휴휴언기여유용언)이라 : 착하기만 하면 그와 같은 이는 받아들임이 있는 것이오,

人之有技(인지유기)을 : 남이 가진 재주를

若己有之(약기유지)하며 : 자기가 그것을 가진 듯이 하며,

人之彦聖(인지언성)을 : 남의 뛰어나고 어김을

其心好之(기심호지)하여 : 그 마음으로부터 그것을 좋아하여

不啻若自其口出(불시약자기구출)이면 : 그의 입으로 나오는 것 같음에 그치지 아니하면

寔能容之(식능용지)라 : 이는 받아들일 수 있는 것이니

以能保我子孫黎民(이능보아자손려민)이니 : 이로써 우리 자손과 백성들을 보전할 수 있으면

尙亦有利哉(상역유리재)인저 : 또한 이로움이 있게 할 것이오.”하고 하였다.

人之有技(인지유기)을 : 남의 재주 있는 것을

娼疾以惡之(창질이악지)하며 : 시새워서 그를 미워하며,

人之彦聖(인지언성)을 : 남의 뛰어나고 어짐을

而違之(이위지)하여 : 거슬리어

俾不通(비불통)이면 : 통하지 못하게 한다면

寔不能容(식불능용)이라 : 이는 받아 들이지 못하는 것이니,

以不能保我子孫黎民(이불능보아자손려민)이니 : 그로써 우리 자손과 백성들을 보전할 수 없을 것이며

亦曰殆哉(역왈태재)인저 : 또한 위태롭다 할 것이오”라 하였다.

唯仁人(유인인)이야 : 오직 어진 사람만이

放流之(방류지)하되 : 이들을 몰아 내어

迸諸四夷(병제사이)하여 : 사방 오랑캐의 곳으로 쫓아서

不與同中國(불여동중국)하나니 : 함께 중국에서 살아가지 못하게 하나니

此謂唯仁人(차위유인인)이야 : 이래서 ‘오직 어진 사람만이

爲能愛人(위능애인)하며 : 사람을 사랑할 수 있고

能惡人(능악인)이니라 : 사람을 미워할 수 있다.:”고 말하는 것이다.

見賢而不能擧(견현이불능거)하며 : 어진 이를 보고도 등용하지 못하며,

擧而不能先(거이불능선)이 : 등용하되 먼저 하지 못하는 것은

命也(명야)요 : 태만함이고,

見不善而不能退(견불선이불능퇴)하며 : 착하지 못한 이를 보고도 물리치지 못하고,

退而不能遠(퇴이불능원)이 : 물리치되 멀리하지 못하는 것은

過也(과야)니라 : 허물인 것일다.

好人之所惡(호인지소악)하며 : 남이 싫어한 바를 좋아하며

惡人之所好(악인지소호)를 : 남이 좋아하는 바를 싫어하는 것,

是謂拂人之性(시위불인지성)이라 : 이것을 사람의 본성을 어기는 것이라하는 것이니,

菑必逮夫身(치필체부신)이니라 : 재앙이 반드시 자신에게 미치고야 말 것이다.

是故(시고)로 : 이러한 고로

君子有大道(군자유대도)하니 : 군자에게는 큰 도가 있으니,

必忠信以得之(필충신이득지)하고 : 반드시 충성과 믿음으로써 그것을 얻고,

驕泰以失之(교태이실지)니라 : 교만함과 건방짐으로써 그것을 잃게 될 것이다.

生財有大道(생재유대도)하니 : 재물을 생함에 대도가 있으니

生之者衆(생지자중)하고 : 그것을 생하는 자가 많고

食之者寡(식지자과)하며 : 그것을 먹는 자 적으며

爲之者疾(위지자질)하고 : 그것을 하는 자 빠르고

用之者舒(용지자서)하면 : 그것을 쓰는 자 더디면

則財恒足矣(칙재항족의)리라 : 곧 재물은 항상 족하다는 것이다.

仁者(인자)는 : 어진 사람은

以財發身(이재발신)하고 : 재물로써 몸을 일으키고

不仁者(불인자)는 : 어질지 못한 사람은

以身發財(이신발재)니라 : 몸으로써 재물을 일으킨다.

未有上好仁而下不好義者也(미유상호인이하불호의자야)니 : 위에서 어짐을 좋아하는데도 아래서 의로움을 좋아하지 않는 일은 있지 아니하며,

未有好義其事不終者也기사불종자야(미유호의)며 : 의로움을 좋아하는데도 그 일이 끝마쳐지지 않는 일은 있지 아니하며

未有府庫財非其財者也(미유부고재비기재자야)니라 : 부고의 재물이 그의 재물로 안되는 일도 있지 아니한 것이다.

孟獻子曰畜馬乘(맹헌자왈축마승)은 : 맹헌자가 말하기를, “마승을 기르는 이는

不察於鷄豚(불찰어계돈)하고 : 닭, 돼지 따위를 살피지 아니하고, 

伐氷之家(벌빙지가)는 : 얼음을 베어가는 집안은

不畜牛羊(불축우양)하고 : 소, 양을 기르지 아니하고,

百乘之家(백승지가)는 : 백승의 집에서는

不畜聚斂之臣(불축취렴지신)하나니 : 취렴하는 신하를 기르지 아니한다.

與其有聚斂之臣(여기유취렴지신)으론 : 취렴하는 신하를 가질진댄

寧有盜臣(녕유도신)이라하니 : 차라리 도둑질하는 신하를 가질 것이다.”고 했으니,

此謂國(차위국)은 : 이를 나라는

不以利爲利(불이리위리)요 : 이익으로써 이로움을 삼지 아니하고

以義爲利也(이의위리야)니라 : 의로움으로서 이로움을 삼는다고 말하는 것이다.

長國家而務財用者(장국가이무재용자)는 : 국가의 우두머리가 되어 재물을 씀에 힘쓰는 자는

必自小人矣(필자소인의)니 : 반드시 소인들로 말미암을 것이다.

彼爲善之(피위선지)나 : 그가 하는 짓은 그것을 잘하는 것이라 하여

小人之使爲國家(소인지사위국가)면 : 소인들로 하여금 국가 일을 하게 하면

菑害竝至(치해병지)라 : 재해가 아울러 이를 것이다.

雖有善者(수유선자)라도 : 비록 잘한 것이 있다 하더라도

亦無如之何矣(역무여지하의)리니 : 또한 그것을 어찌할 수가 없는 것이다.

此謂國(차위국)은 : 이를 나라는

不以利爲利(불이리위리)요 :  이익으로써 이로움을 삼지 아니하고

以義爲利也(이의위리야)니라 : 의로움으로써 이로움을 삼는다고 말하는 것이다.


 

0 댓글

댓글 쓰기

Board Menu

목록

Page 1 / 1
Status 제목 날짜 조회 수
 

01 大學之道(대학지도)

99
2011-08-22 2726
 

02 修己治人(수기치인)

101
2011-08-22 2719
 

03誠意(성의)

94
2011-08-22 2398
 

04至善(지선)

94
2011-08-22 2522
 

05 明德(명덕)

88
2011-08-22 2360
 

06本末(본말)

91
2011-08-22 2127
 

07正心修己(정심수기)

112
2011-08-22 2883
 

08修身齊家(수신제가)

86
2011-08-22 2817
 

09齊家治國(제가치국)

93
2011-08-22 2568
 

10治國平天下(치국평천하)

101
2011-08-22 3763

Board Links

Page Navigation

  • 1
2018 . 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포천중학교21회,고등학교 19회,여자고등학교 1회 Copyright © 2003 포칠사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