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고려 충렬왕 때의 문신(文臣) 추적(秋適)이 금언(金言), 명구(名句)를 모아 놓은 책

17. 言語篇 18. 交友篇

관리그룹 김선형, 2011-08-19 19:51:47

조회 수
2816
추천 수
0

 17. 言語篇

        술은 나를 알아주는 친구를 만나면 천 잔도 적고, 말은 기회가 맞지 않으면 한 마디도 많다.

 

 

 劉會曰 言不中理 不如不言

 유회왈    언부중리     불여불언

 

 

  ☞ 유회가 말하기를, "말이 이치에 맞지 않으면 말하지 아니함만 못하다."

  ▷ 유회(?)  ▷ 中 : 맞을 중  ▷ 不如 = 不若 : ~만 같지 못하다, ~만 못하다

 

 

 

 一言不中 千語無用

 일언부중     천어무용

 

 

  ☞ 한 마디 말이 (이치에) 맞지 않으면 천 마디 말이 쓸데없다.

  ▷ 中 : 맞을 중 *的中(적중)

 

 

 

 君平曰 口舌者 禍患之門 滅身之斧也

 군평왈    구설자    화환지문      멸신지부야

 

 

  ☞ 군평이 말하기를 "입과 혀는 재앙과 근심의 문이요, 몸을 망하게 하는 도끼와 같은 것이다."

  ▷ 군평 : ①삼국시대 촉(蜀)나라의 점술가 ②당(唐)나라의 문인 한굉의 자  ▷ 舌 : 혀 설  ▷ 者 : ~이란 것은(主語), ~는(後置詞)  ▷ 滅 : 멸망할 멸  ▷ 斧 : 도끼 부

 

 

 

 利人之言 煖如綿絮 傷人之語 利如荊棘

 이인지언     난여면서     상인지어     이여형극

 

 一言半句 重値千金 一語傷人 痛如刀割

 일언반구     중치천금     일어상인     통여도할

 

 

  ☞ 사람을 이롭게 하는 말은 따뜻하기가 솜과 같고, 사람을 상하게 하는 말은 날카롭기가 가시 같아서, 한마디 말이라도 무겁기가 천금과 같고, 한 마디 말이 사람을 상하게 함은 아프기가 칼로 베는 것과 같다.

  ▷ 利 : 이로울 리  ▷ 煖 : 따뜻할 난  ▷ 綿 : 솜 면  ▷ 傷 : 상처 상, 해칠 상  ▷ 絮 : 솜 서  ▷ 荊 : 가시 형  棘 : 가시 극  *荊棘(형극) : ①가시 ②고난이나 장애를 비유  ▷ 句 : 글귀 구  ▷ 値 : 값 치, 값할 치, 가질 치  ▷ 痛 : 아플 통  ▷ 割 : 벨 할, 나눌 할, 쪼갤 할

 

 

 

 口是傷人斧 言是割舌刀 閉口深藏舌 安身處處牢

 구시상인부     언시할설도      폐구심장설     안신처처뢰

 

 

  ☞ 입은 사람을 해치는 도끼요, 말은 혀를 베는 칼이니, 입을 막고 혀를 깊이 감추면 몸이 어느 곳에 있으나 편안할 것이다.

  ▷ 是 : ~이다  ▷ 閉 : 닫을 폐  ▷ 藏 : 감출 장  ▷ 牢 : 우리 뢰, 굳을 뢰

 

 

 

 逢人且說三分話 未可全抛一片心

 봉인차설삼분화       미가전포일편심

 

 pa.gif虎生三個口 只恐人情兩樣心

 불파호생삼개구       지공인정량양심

 

 

  ☞ 사람을 만나거든 말을 잠시 삼분(三分, 약간)만 하되, 자기가 지니고 있는 한 조각 마음을 다 던져버리지 말라(속마음을 다 털어놓지 말라). 호랑이의 세 개의 입이 두려운 것이 아니요, 오직 사람의 두 가지 마음을 두려워하는 것이다.

  ▷ 逢 : 만날 봉  ▷ 且 : 잠깐 차  ▷ 三分話↔三個口, 一片心↔兩樣心  ▷ 未 : ~이 아니다, 못하다(부정)  可 : 옳을 가  *未可 : 옳지 않다(못하다)  ▷ 全 : 모두, 전부, 완전히  ▷ 抛 : 던질 포, 버릴 포  ▷ 片 : 조각 편  ▷ pa.gif : 두려워할 파  ▷ 生 : 날 생  ▷ 個 : 낱 개  ▷ 只 : 다만 지  ▷ 恐 : 두려울 공  ▷ 樣 : 모양 양

 

 

 

 酒逢知己千鐘少 話不投機一句多

 주봉지기천종소       화불투기일구다

 

 

  ☞ 술은 나를 알아주는 친구를 만나면 천 잔도 적고, 말은 기회가 맞지 않으면 한 마디도 많다.

  ▷ 知己(지기) : 자기를 알아주는 친구  ▷ 鐘 = 鍾 : 술잔 종  ▷ 投機 : 기회[時機(시기)]를 잘 맞춤  *不動産投機

 

 

 

 18. 交友篇

       芝蘭之交(지란지교)를 꿈꾸며...

 

 

 子曰 與善人居 如入芝蘭之室 久而不聞其香 卽與之化矣

자왈   여선인거      여입지란지실      구이불문기향      즉여지화의

 

 與不善人居 如入鮑魚之肆 久而不聞其臭 亦與之化矣

 여불선인거      여입포어지사      구이불문기취      역여지화의

 

 丹之所藏者赤 漆之所藏者黑 是以 君子必愼其所與處者焉

단지소장자적      칠지소장자흑     시이      군자필신기소여처자언  

 

 

  ☞ 공자가 말하기를, "선한 사람과 함께 있는 것은 향기로운 지초(芝草)와 난초(蘭草)가 있는 방안에 들어간 것과 같아서 오래되면 그 냄새를 맡지 못하니, 이는 곧 그 향기와 더불어 동화(同化)된 것이고, 선하지 못한 사람과 같이 있으면 절인 생선 가게에 들어간 것과 같아서 오래되면 그 나쁜 냄새를 알지 못하나 또한 그 냄새와 더불어 동화된 것이다. 붉은 주사(朱砂)를 지니고 있으면 붉어지고, 검은 옻(漆)을 지니고 있으면 검어지게 되니, 군자는 반드시 그와 함께 있는 자를 삼가야 한다."

  ▷ 與 : 더불어 여  ▷ 居 : 있을 거, 살 거  ▷ 芝 : 지초(芝草) 지  *芝草 : ①초여름에 흰 꽃이 피는 다년생 들꽃  ②영지버섯  ▷ 蘭 : 난초 란  ▷ 久 : 오랠 구  ▷ 而 : ~하여, ~여서(순접)  ▷ 聞 : 냄새 맡을 문  ▷ 卽 : 곧 즉  ▷ 化 : 될 화, 화할 화  ▷ 矣 : ~이다(단정), ~일 것이다(추측)  ▷ 鮑 : 절인 어물 포  *脯 : 말린 고기 포, 포 포  ▷ 肆 : 저자 사, 가게 사  ▷ 臭 : 냄새 취  ▷ 丹 : 붉을 단. 주사(朱砂)=단사(丹砂)를 의미  ▷ 藏 : 감출 장, 간직할 장, 품을 장  ▷ 漆 : 옻 칠  ▷ 是以 : 이로써, 이런 까닭에  *是故 : 이러므로, 때문에  ▷ 愼 : 삼갈 신  ▷ 處 : 살 처, 곳 처  ▷ 焉 : ①종결사 겸 대명사로서 장소를 나타냄. '~여기에[於之]'  ②앞의 동사와 관련된 사람이나 사물을 나타냄

 

 

 

 家語云 與好學人同行 如霧中行 雖不濕衣 時時有潤

 가어운    여호학인동행       여무중행    수불습의     시시유윤

 

 與無識人同行 如厠中座 雖不汚衣 時時聞臭

 여무식인동행      여측중좌     수불오의     시시문취

 

 

  ☞ <가어>에 이르기를, "학문을 좋아하는 사람과 동행하면 마치 안개 속을 걸어가는 것과 같아서 비록 옷은 적시지 않더라도 때때로 축축함이 있고, 무식한 사람과 동행하면 마치 뒷간에 앉은 것 같아서 비록 옷은 더럽히지 않더라도 때때로 그 냄새가 맡아진다."

  ▷ 好 : 좋을 호  ▷ 霧 : 안개 무  ▷ 雖 : 비록 수  ▷ 濕 : 젖을 습  ▷ 潤 : 젖을 윤, 물기 윤, 윤택할 윤  ▷ 厠 : 뒷간 측  ▷ 汚 : 더러울 오  ▷ 聞 : 냄새 맡을 문  ▷ 臭 : 냄새 취

 

 

 

 子曰 晏平仲 善與人交 久而敬之

 자왈   안평중    선여인교     구이경지

 

 

  ☞ 공자가 말하기를, "안평중은 사람 사귀기를 잘 하는구나, 오래되어도 그 벗을 공경하니."

  ▷ 출전 : <논어>공야장편(公冶長篇)  ▷ 안평중 : 공자와 동시대의 인물로 제(齊) 나라의 재상 안영을 말하며, 평중은 그의 자.  ▷ 善 : 잘~하다, ~을 잘하다  ▷ 交 : 사귈 교  ▷ 而 : ~하나, ~하여도(역접, 전환)  ▷ 敬 : 공경할 경

 

 

 

 相識滿天下 知心能幾人

 상식만천하      지심능기인

 

 

  ☞ 서로 얼굴을 아는 사람은 온 세상에 많이 있으나 마음을 알아주는 사람은 몇이나 되겠는가.

  ▷ 相 : 서로 상  ▷ 識 : 알 식  ▷ 滿 : 찰 만, 가득할 만  ▷ 能 : ~할 수 있다(가능)  ▷ 幾 : 몇 기, 얼마 기

 

 

 

 酒食兄弟千個有 急難之朋一個無

 주식형제천개유       급난지붕일개무

 

 

  ☞ 서로 술이나 음식을 함께 할 때에는 형이니 동생이니 하는 친구는 많으나, 급하고 어려운 일을 당하였을 때에 도와줄 친구는 하나도 없다.

  ▷ 個 : 낱 개  ▷ 急 : 급할 급  ▷ 難 : 어려울 난  ▷ 朋 : 벗 붕

 

 

 

 不結子花休要種 無義之朋不可交

 불결자화휴요종      무의지붕불가교

 

 

  ☞ 열매를 맺지 않는 꽃은 심으려 하지 말고 의리 없는 친구는 사귀지 말라.

  ▷ 結 : 맺을 결  ▷ 子 : 열매 자, 씨 자  ▷ 休 : 그칠 휴. ~하지 말라(금지)의 뜻  ▷ 要 : 구할 요, 원할 요, 바랄 요  ▷ 種 : 심을 종  ▷ 不可 : ~할 수 없다, ~해서는 안된다

 

 

 

 君子之交淡如水 小人之交甘若醴

 군자지교담여수      소인지교감약례

 

 

  ☞ 군자의 사귐은 담백하기가 물과 같고, 소인의 사귐은 달콤하기가 단술 같다.

  ▷ 淡 : 물 맑을 담, 욕심 없을 담  ▷ 甘 : 달 감  ▷ 若 : 같을 약  ▷ 醴 : 단술 례  *단술 = 감주(甘酒), 식혜

 

 

 

 路遙知馬力 日久見人心

 노요지마력     일구견인심

 

 

  ☞ 길이 멀어야 말의 힘을 알 수 있고, 날이 오래 지내야만 사람의 마음을 알 수 있다.

  ▷ 遙 : 멀 요  ▷ 久 : 오랠 구  ▷ 見 : 보일 견 *나타날 현

 

0 댓글

댓글 쓰기

Board Menu

목록

Page 1 / 1
제목 날짜 조회 수

1. 繼善篇

106
2011-08-19 2508

2. 天命篇

97
2011-08-19 2433

3. 順命篇

101
2011-08-19 2247

4. 孝行篇

97
2011-08-19 2179

5. 正己篇

106
2011-08-19 2899

6. 安分篇

90 2
2011-08-19 2498

7. 存心篇

92
2011-08-19 2741

8. 戒性篇

85
2011-08-19 2278

9. 勤學篇

101
2011-08-19 2415

10. 訓子篇

89
2011-08-19 2835

11. 省心篇 上

5
2011-08-19 2995

11.省心篇 下

110 1
2011-08-19 2703

12. 立敎篇

99
2011-08-19 2215

13. 治政篇

83
2011-08-19 2271

14. 治家篇

94
2011-08-19 2076

15. 安義篇 16. 遵禮篇

102
2011-08-19 2400

17. 言語篇 18. 交友篇

104
2011-08-19 2816

19. 婦行篇 20. 增補篇

89
2011-08-19 2464

21. 八反歌 八首 22. 續孝行篇

97
2011-08-19 2307

23. 廉義篇 24. 勸學篇

100
2011-08-19 2657

Board Links

Page Navigation

  • 1

2018 . 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포천중학교21회,고등학교 19회,여자고등학교 1회 Copyright © 2003 포칠사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