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댓글 0조회 수 437추천 수 0

이 들면 잠자다 깨서 소변 보는 이유


호르몬변화, 질병 때문... 
춥고 긴 겨울밤 잘 자려면 물, 소금, 술, 커피 줄여야

남성이 침대에 앉아서 이불을 들춰보고 있다.

남성이 침대에 앉아서 이불을 들춰보고 있다./사진=헬스조선 DB

 

밤에 잠자다 깨서 소변을 보는 것은 노화 현상의 하나다.

춥고 밤이 긴 겨울에는 더 심하게 느껴질 수 있다.

'야간 빈뇨'는 수면의 품질을 떨어뜨릴 뿐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심각한 낙상(落傷)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 

■나이 들면 콩팥기능 떨어져 소변 양 증가 

콩팥의 주요 기능이 농축이다.

젊을 때 콩팥의 농축 능력은 최대 180배에 이른다.

혈장 180L를 소변 1L로 농축할 수 있다.

하지만 나이 들면 콩팥의 농축 기능이 떨어져 같은 양의 혈장이

지나가도 생성되는 소변의 양이 증가하고, 묽어진다.

콩팥병 환자와 비슷해진다. 

성인 남성의 하루 소변 양은 약 1.8L. 하루 동안 6회

소변을 볼 경우 1회 소변 양은 300mL이다.

평균 4시간마다 꼬박꼬박 소변을 본다고 가정하면

하룻밤에 적어도 한 번은 잠에서 깨야 한다. 

하지만 젊을 때는 밤에 소변을 보기 위해 잠에서 깨는 경우는 드물다.

콩팥이 낮에 소변을 많이 만들고, 밤에는 적게 만들기 때문이다. 

■밤중에 소변이 더 많이 만들어지는 것이 문제
 

밤에 소변 양이 줄어드는 것은 호르몬(항이뇨 호르몬) 때문이다.

뇌하수체에서 분비되는 항이뇨 호르몬은 콩팥에서

물을 재흡수하게 해 소변의 양을 적게 한다.

그런데 나이가 들면 이 호르몬 분비가 줄어든다.

물의 재흡수가 잘 이뤄지지 않으면 소변 양이 증가한다.

이렇게 되면 잠자다 깨서 소변을 보러 가야 한다.

증상이 심해지면 하룻밤에 두세 번 깨기도 한다. 

젊을 때도 술을 많이 마시고 잠들면,

자다가 중간에 깨서 소변을 보고 목도 마르는 증상이 나타난다.

알코올이 항이뇨 호르몬 분비를 억제해 소변이 많이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남성은 전립선비대증이 '야간 빈뇨' 등 소변 문제 가중 

콩팥 기능 저하나 항이뇨 호르몬 분비 감소는 남녀 공통이다.

남성들에게는 여기에 전립선비대증이라는 이유가 하나 더 있다.

젊을 때 전립선의 용적은 20cc 정도. 나이가 들면서 조금씩 커져

그 가운데를 통과하는 요도를 압박해 소변을 제대로 배출하지 못하게 한다.

이렇게 되면 여러 가지 소변 문제가 발생한다. 

잠자다가 깨는 '야간 빈뇨'를 비롯해, 갑자기 소변이 마려운 '절박뇨',

소변을 본 뒤에도 개운치 않은 '잔뇨감', 뜸을 한참 들인 뒤에

소변이 나오는 '지연뇨', 소변이 자주 끊기는 '단절뇨' 등이다. 

■밤중 화장실에서 낙상, 뇌진탕 특히 조심해야 


밤에 한두 번 깨서 소변을 보는 것을 단지 불편하다고만 생각하기 쉽다.

그렇지 않다.


잠에서 깨어 소변을 보려고 화장실을 이용할 때 낙상이나 뇌진탕 위험이 높다.

잠결이라 몽롱하고, 잠자리에서 급히 일어나면서

기립성 저혈압으로 인한 어지럼증도 발생할 수 있다.

고령자 낙상은 사망률을 높인다. 

따라서 밤에 소변을 보려고 깨는 현상을 줄이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노화에 의한 콩팥 기능 저하나 항이뇨 호르몬 감소를 치료할 필요까지는 없다.

남성들의 전립선비대증은 약물 치료가 도움이 된다.



'야간 빈뇨'가 있는 사람들에게 권하는 방법은

▲생활습관 개선

▲집안 설계 변경이다.

첫째 저녁 수분 섭취를 줄여야 한다.

저녁식사는 국물이 많은 식품을 자제해야 하며,

수분이 많은 과일도 줄여야 한다.

술과 커피도 피해야 한다. 

둘째 싱겁게 먹는 것이다.

짜게 먹으면 물을 많이 먹게 돼 소변 양 증가로 이어진다.

고령자가 있는 가정들은 집안 구조 변경도 적극 고려해야 한다.

거실 또는 침실과 화장실의 높이 차이가 있을 때 발을 헛디디거나

문턱에 걸려 낙상을 당하는 사례가 적지 않다. 집안 문턱을 없애고,

화장실 바닥을 미끄럽지 않게 유지해야 한다. 

김성권 서울K내과 원장(싱겁게먹기실천연구회 이사)은

"고령자들은 잠결에 소변을 보려고 화장실을 이용하다 낙상할 위험이 높다"며

"싱겁게 먹기를 포함한 식습관 개선과 집안 곳곳의

문턱을 없애는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

WELLBING 이종득님이 관리하고 있고 누구나 건강정보를 올리실 수 있습니다.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61 건강정보 숙변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 [1]   관리그룹이종득 2016.09.28 356
860 건강정보 기상후 물 한잔, 장 건강 생활습관 4가지   관리그룹이종득 2016.09.26 414
» 건강정보 나이 들면 잠자다 깨서 소변 보는 이유  image 관리그룹이종득 2016.09.19 437
858 건강정보 뇌경색 미리 막는 똑똑한 식사법   관리그룹이종득 2016.09.12 406
857 건강정보 장수의 열쇠 '소식' 건강법 [2]   관리그룹이종득 2016.09.06 363
856 운동 복부비만은 원인을 제거   관리그룹이종득 2016.08.30 239
855 건강정보 '하하하' 웃음이 주는 건강 효과 6가지   관리그룹이종득 2016.08.16 322
854 건강정보 따뜻한 물 마시기 숨은 비결 아세요   관리그룹이종득 2016.08.10 299
853 건강정보 식후에 냉수는 암을 불러오는것 [1]   관리그룹이종득 2016.08.10 306
852 산약초 춘곤증에 도움되는 봄나물 10가지 [1]   관리그룹이종득 2016.03.29 663
851 건강정보 죽음의 위기 넘길 수 있는 생활 상식들 [3]   관리그룹이종득 2016.03.09 673
850 건강정보 암환자가 자주 묻는 질문 [1]   관리그룹이종득 2015.12.26 863
849 건강정보 치아가 무너지면 심장·폐·췌장도 위험하다   관리그룹이종득 2015.12.15 862
848 건강정보 치매와의 전쟁, 증상을 알아야 백전백승 [1]   관리그룹이종득 2015.12.11 844
847 건강정보 내 몸에 암 만드는 생활 주범들 총공개 [1]   관리그룹이종득 2015.11.24 518
846 건강정보 우리몸이 말하는 위험 신호 34가지 [1]   관리그룹이종득 2015.11.18 490
845 건강정보 단순 빈혈로 알았는데, 치명적 ‘암’ 숨어있을 줄이야 [1]   관리그룹이종득 2015.11.16 395
844 건강정보 옛말속에 담긴 건강비결 [1]   관리그룹이종득 2015.11.14 390
843 건강정보 당신은 건강하십니까? - 건강백세를 위해 꼭 필요한 꿀팁   관리그룹이종득 2015.11.08 499
842 건강정보 귀에 양파 한조각을 넣어 보세요 [1]   관리그룹이종득 2015.11.02 580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 44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2017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포천중학교21회,고등학교 19회,여자고등학교 1회 Copyright © 2003 포칠사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